청년, 길을 떠나다

Blog Single

과거에는 경부선과 수인-수여선이 사방으로 뻗은 철도교통의 요충지기에, 물자가 모여드는 곳으로 흥성함을 과시하였으리란 생각이 든다. 오늘날 수많은 버스들의 경유지이자 회차점이고, 지표면과 땅 아래로 전철이 통과하는 교통의 거점이다.

수여선 열차는 수원역 한 편에 자리한 협궤선 발착홈에서 길을 떠났다. 구내를 벗어나면 곧바로 수인선과는 방향을 달리하며, 재개발을 겪고 있는 도심의 주택가로 뛰어든다. 기찻길은 북동쪽으로 본격적인 진로를 잡기 위하여 초입에 들어서서 커다란 곡선을 트는데, 이 구역에서는 집들을 모두 헐고 아파트단지가 올라가고 있다. 때문에 굽은 골목길이 되어 시작부터 잘 남아있던 수여선 부지도 그 안을 통과하는 부분에 한해서만큼은 한꺼번에 사라졌다.

Blog Single

수여선이 오가던 자리에서 모습을 바꾼 주택가. 오른쪽 가로수 너머로 인접한 이웃 주택가로 넘어가려면 계단을 내려가야 할 만큼 높이 차이가 크다. 밑에 내려서서 보면 길이 둔덕 위에 올려졌음을, 노반을 덮어 만든 골목임이 바로 확인된다.

세류동으로 부터 뻗어 나온 수인-수려 직결 삼각선이 완전히 합류하고, 첫 번째 사거리에 다다른다. 큰 길을 만날 때는 높이를 맞춰주어야 하기에 노반을 다른 곳보다 더 많이 깎아냈다고 짐작할 수 있다.

Blog Single

태생이 기찻길이었던 이 길은 여타 평범한 골목길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고유한 특색을 지닌다. 도심지의 한 구역에 한정되지 않고 상당히 넓은 범위에 걸쳐있다는 점. 고도와 선형이 비교적 평탄하고, 가끔 나타나는 곡선도 매우 부드럽고 순하다는 점. 단편적인 주변의 길과 달리, 큰길에 잘리면서도 하나의 선으로 매끄럽게 이어지며 뚜렷한 연속성을 보이는 점. 그리고 혼자만의 독자적인 방향을 이루는 쪽을 향해 큰 그림을 그리듯 유장하게 이어지는 성질을 간직하고 있다.

Blog Single

이윽고 길이 끝나고 시야가 트이면서 수원천을 맞닥뜨린다. 깔끔하게 정비된 도시형 하천에서 철교가 있던 낌새를 살필 순 없지만, 앞뒤로 남은 노반을 선으로 이으면 다리의 위치가 드러난다. 내가 서 있는 자리에서 물을 비스듬히 건너, 협궤열차는 사진 가운데서 약간 오른쪽에 난 골목으로 들어갔다.

Blog Single

이제 화성(본수원)역터로 들어설 차례. 옛 지도를 보면 오늘날의 대로변 외환은행에서 세로로 내려오는 길과 수여선이 만나는 지점에 화성역 표시가 되어있다. 아마 바깥에서 화성역터를 드나드는 진입로였을 듯하다.

화성역에서 화성 남문까지는 걸어서 한 10분 남짓. 수원의 전통적인 구도심에 자리했기에 접근성은 매우 뛰어났으리라. 전성기를 맞던 시절 수여선을 이용하는 여객은 수원역보다 화성역에서 더 많이 타고 내렸다는 것도 단골로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다.

Blog Single

이제 화성(본수원)역터로 들어설 차례. 옛 지도를 보면 오늘날의 대로변 외환은행에서 세로로 내려오는 길과 수여선이 만나는 지점에 화성역 표시가 되어있다. 아마 바깥에서 화성역터를 드나드는 진입로였을 듯하다.

화성역에서 화성 남문까지는 걸어서 한 10분 남짓. 수원의 전통적인 구도심에 자리했기에 접근성은 매우 뛰어났으리라. 전성기를 맞던 시절 수여선을 이용하는 여객은 수원역보다 화성역에서 더 많이 타고 내렸다는 것도 단골로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다.

Blog Single

수여선 옛 길가에 자리한 오래된 상가.

고가도로를 끼고 있는 국도 1호선에 가로막히면서 길은 끝난다. 예전엔 단절되는 지점까지가 모두 도로화된 수여선인 줄 알았으나, 지도를 잘 보면 기찻길은 그보다 몇 발짝 전에 미리 골목을 벗어나서 지금의 동수원사거리를 관통하게끔 방향을 북동쪽으로 틀어서 나아갔던 것으로 보인다.

Blog Single

더는 뚜렷한 흐름이 이어지지 않는다. 협궤철길은 가루가 되어 도심 속에 잘게 흩뿌려졌다. 고가가 드리운 동수원사거리를 통과한 수여선은 북동쪽에 가까운 샛길로 접어드는 듯하다, 다시 진로를 굽혀 사진 속 국도 42호선 길가로 가까워진다. 보이는 것처럼 동수원병원 건물이 큰길과 나란하지 않고 묘하게 삐뚤어진 이유는 이러한 선형을 보였던 수여선이 남긴 구획에 맞추어 들어섰기 때문이다.

Blog Single

협궤선은 선경아파트 자리를 통과하여 우만동의 한 골목길이 된다. (중부대로 223-239번길) 여기부터는 연장선을 그리면 어느 정도 기찻길의 윤곽이 드러나며, 건물이 맞댄 방향이나 구획의 모양이 거기에 맞추어 정렬된 모습을 접할 수 있다.

소나무가 자라는 아파트 담벼락 곁의 화단과 사진 가장자리의 뾰족한 건물의 오른쪽 면이 하나의 선으로 연결된다. 이 선이 바로 수여선이 놓였던 루트다.

Blog Single

반대편에서 바라본 건물의 모습. 왼편의 이웃 건물 사이에 난 틈이 수여선이 나오던 자리다. 기찻길은 사라졌지만 토지의 구획선에 족적을 남겼고, 도시화 이후에 만들어져 가로세로로 난 다른 길과 맞물려서 이렇게 세모꼴의 어색한 건물을 만들어냈다. 아주대학 정문에서 내려오는 큰길과 교차하고 나면 건물과 건물의 좁은 틈새를 따라 이어진다. 편의점 앞을 스쳐, 비스듬하게 난 골목길이 되어 국도 42호선 길가로 다가가려는 옛길 앞을 대형 병원이 막아섰다.

그 너머로 뛰어넘고 나면 다시 협궤열차는 큰길가를 따라서 달렸다. 얼핏 보기에 사라진 기찻길이 지나던 지역에 과거랑은 전혀 상관없는 형태의 가로망이 뒤덮였다 해도, 구획정리를 새로 하지 않는 이상은 눈으로 보기에 쉬이 드러나진 않을지언정 약간의 자취는 남아있게 된다. 이번엔 이처럼 도심지에 흩어져서 분포하는 수여선의 조각들을 일일이 그러모아 원래 그림을 그려보는 느낌으로 답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