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길을 떠나다

Blog Single

이번에는 오천역에 그리 길게 머무르진 않고 곧 출발하였다.

기차가 사라진 지 오래된 지금, 오천역사의 위치는 면소재지에서 살짝 구석으로 치우친 감이 없지 않다. 오천을 뒤로 한 협궤열차는 대체로 구 국도 42호선을 따라 나란히 달렸다. 다만 이치리로 접어들기 위해 방향을 동쪽으로 바꾸는 데에서는 기찻길이 도로보다 안쪽으로 물러서서 더 순한 곡선을 만들어냈다. 그 터를 따라서 열 지어 있는 몇 동의 건물들을 보고 이를 알아볼 수 있으며, 면사무소 청사 앞을 지나고부터 곡선부가 시작된다.

오른쪽의 납작한 건물이 면사무소. 그 앞에서 옛길은 지금 서 있는 곳으로 살짝 굽어왔을 것이다. 뒤로는 건너야 할 하천이 기다리고 있다.

또 복하천을 건넌다. 차가 다니는 다리보다 살짝 위쪽에 있었을 철교. 수여선에서는 긴 축에 드는 교량이었을텐데, 오늘날엔 그 낌새조차 찾을 수 없다. 강가 서쪽의 철교가 연결되던 자리에 들어선 고깃집으로 위치만 짐작할 수 있다.

Blog Single

이치3리의 마을회관. 바로 앞으로 철길이 가로놓여 있었다. 경로당도 같이 있어 예전에 여기서 수여선이 지나간 자리를 물은 기억이 난다.

플라타너스 가로수길 옆으로 숨죽인 듯 보이지 않게 이어지는 수여선의 터. 이웃한 농토로 합쳐져 버려 철도부지가 구분이 가지 않는다.

Blog Single

길 왼편이 선로가 놓였던 자리다. 제법 큰 규모의 공장을 지나고 멀리 보이는 고가를 넘어설 때까지 짐작만으로 정해 두고 따라갈 뿐,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이치1리에서는 구 국도 위로 손톱 모양을 그리는 수여선의 구획이 나타난다. 양옆으로는 개간이나 도로 건설이 이루어지며 선형이 깨끗이 지워지고, 딱 그 부분에만 조각처럼 남아있을 따름이다. 저기 보이는 축사가 바로 그 손톱 위에 올려져 있다.

Blog Single

수여선은 일관되게 구 국도의 북쪽으로 다녔다. 두 교통로는 거의 같은 선형으로 구불구불 나란하게 놓여 있었는데, 이것들을 째듯이 똑바로 질러가는 신도로가 생기면서 선로의 일부를 깔아뭉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이 신도로에 흡수된 부분의 시작점.

유실된 부분을 넘겨 자그만 흔적 한 군데에 다다른다. 지도상에 도드람 교차로라는 데가 있다. 거기서 몇 발짝 옮기면 나오는 단칸짜리 미니철교다. 건초에 흙더미를 뒤집어써 구조물인지 알아볼 수 없을 정도지만, 첫 답사 때는 그나마 알아볼 수 있을 만큼 드러나 있었기에 이게 철교인 줄 알고 있다.

Blog Single

표교역을 앞두고 수여선이 국도에서 분리되는 지점에는 국도 교량과 별개로 다리가 하나 더 있었지만, 수여선 노반과 매끄럽게 이어지지 않고 어긋나 있을 뿐더러 생김새를 보아도 철교다운 느낌이라곤 조금도 없어 협궤선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다리라고 생각되었다. 그 너머로 펼쳐지는 선로 부지에 기찻길의 진행방향을 따라서 밭갈이가 되어 있다.

그러고 나면 협궤열차도 뒤따라 곡선을 돌면서 방향을 조정하여 표교역으로 다가서는데, 역터를 코앞에 두고 미니철교 흔적이 남겨져 있다.

표교역터의 대부분은 사진 속 공장이 차지하였다. 장내 선로와 플랫폼 따위가 있었을 영역이다. 그 곁에는 국도 옆에 이르기까지 여유 부지가 있어 이렇게 텃밭으로 쓰이고 있다. 역사가 있었다면 이쯤이 적당한 위치였을 것 같다.

Blog Single

길을 건너 맞은편으로 넘어왔다. 찻길보다는 훨씬 낮고, 논보다는 살짝 높은 중간 부분의 길다란 토지가 보이는데, 이것이 교차점 이후로 나타나는 기찻길의 자국이다. 용케도 선형과 부지가 흐트러지지 않고 남아있다.

보나마나한 광경들을 겨우 다 지나쳐 갈 무렵, 처음 답사했을 때는 몰랐던 미니철교 흔적을 하나 더 발견했다.

그 이후로는 노반을 허문 자리를 텃밭이나 건물로 이용하고 있었다.(오천 방향) 이 모습을 마지막으로 주택에 의해, 고가도로로 인해 단절되는 수여선은 신도로 너머 이천 시내를 목표로 갈라져 나온 구 국도와 평행하게 진행한다.

유산교차로에서 이천 방향으로 200미터를 달리면 길가에 사진과 같은 주유소가 있다. 여기가 수여선의 유산역이 있던 곳으로 짐작된다. 가까운 마을 어르신들에게 물어보아 뒷받침된 증언을 토대로 이 지점이 역터일 것으로 심증을 굳혔다.

Blog Single

유산에서 이천 시내를 향해 가는 길에서는 마치 그리하기로 정하기라도 한 듯 차도 동측으로 수여선 부지가 딱 밀착되어 나타난다. 간혹 가건물이나 단층집이 있기도 하지만, 대개는 쓸쓸하게 비어있는 땅이다.

유산~이천사거리(시가지 입구)의 절반쯤 되는 지점에서 길이 한결 넓어지며 철도부지가 인도로 흡수되어 버린다.(율현마을 옆) 때마침 땅거미가 짙어지고, 남은 거리를 마저 걸어 시내에 도착하였다. 흐름이 단조롭고, 부지의 활용 형태가 동질적인 데가 많은 나머지 이천~여주 구간에 대해서는, 기존 여행기만으로도 이미 의미 있는 내용들을 충분히 포괄하고 있다고 생각되어 추가로 답사를 또 하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