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수원에서 여주까지

수여선과 함께 한

수여선 점과 점, 선과 선을 이어 새로운 공간을 빚다

수여선이 생기기전 각 지역들은 하나의 점처럼 서로 떨어져 있었다.
그러나 수여선이 생기면서 ‘선’이 생기고, 선과 선이 만나 새로운 공간이 빚어졌다.
수여선(水驪線)의 첫 이름은 경동(京東)철도였다. 말 그대로 경기도 동남부 지방을 동서로 횡단하였다.

...더보기

수여선 길따라 삶의 역사가 꽃피다

수원에서 여주까지 73.4km, 4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쉬지 않고 달렸다.
수여선은 세월 속으로 사라졌지만, 추억은 남았다. 수여선과 얽힌 수많은 이야기 속에는 당시 사람들의 삶이 있다. 그렇게 수여선이 지나온 자리마다 삶의 이야기가 피어나고 있다.

...더보기

사람

할아버지의 기차

사람들은 모두 각자만의 삶의 속도가 있다. 한 평생 기차와 함께 살아온 최수현 할아버지의 삶의 속도는 기차의 속도다.
어떤 기차를 운전하느냐에 따라 할아버지의 삶의 속도도 완행과 급행이 되었다. 할아버지의 기차는 전쟁 중에도, 아이들 졸업식에도, 새벽에도, 한밤중에도 멈출 줄 모르고 달렸다. 세상은 기차 앞의 커다란 창을 통해 할아버지에게 왔다 갔다. 그렇게 기차와 나란히 할아버지는 한 세월을 달려 왔다.

...더보기

그리고 지금

청년, 길을 떠나다.

시간이 남았는데 멀리 떠나기에는 여의치 않을 때, 도시 안에서 이리저리 산책을 다니곤 했다.
날을 골라 한나절이고 진종일이고 거리를 쭉 걸어 나가며 여러 지역을 지나다 보면, 머릿속이 개운하게 씻겨 내려가고 새로운 생각이 샘솟을 자리가 생기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더보기